인종 과 부유한 아이 선호도를 끝내야 할 때

인종 기반으로 한 대학 선호와 부유한 아이 선호도를 끝내야 할 때입니다

인종

인종 , 대법원은 최근 학생들을 입학시키기 위해 인종적 선호도를 불법적으로 사용한 혐의로 하버드
대학교와 노스 캐롤라이나 대학을 기소하면서 두 개의 소송을 맡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여기 법원의 보수적 다수당이 대학 입시에서 반세기 동안의 인종 에 기반한 선호에 종지부를 찍기를 바란다.
그러나 그러한 승리는 오늘날 대학 입학이 기회를 억누르는 방식을 다루기 위한 첫 단계일 뿐이다.
유산과 부에 기반한 입학에 대한 장막도 허물어야 할 때다.

의견: 대법원은 하버드 대학과 대학 입학사례를 통해 인종적 선호도를 끝낼 수 있습니다

물론 대학입시가 동등한 기회를 도모하도록 하는 첫걸음은 학생들이 자신의 노력에 따라 개인으로 평가받도록 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너무 많은 캠퍼스에서 일어나는 일이 아닙니다.

하버드 대학에서는 학업성취도가 가장 높은 아시아계 학생들의 56.1%에 비해 12.7%만이 합격했다.
이는 일차적으로 하버드대 면접관들이 아시아계 지원자들에게 일관되게 부여하고 있는 개인 평가
(호감도가 높은지, ‘광범위하게 존경받는지’ 같은 주관적 요인에 근거해)가 저조한 탓이다.

법원 브리핑은 인종에 기반한 선호가 실제로 작동하는 비인간적이고 문제가 되는 방식을 분명히 하고 있다.
유엔사 사건은 대학 입학처 직원들이 보낸 온라인 메시지에서 “나는 방금 810점짜리 갈색 소녀를 열었다”
“A.M.을 읽고 있다” 등의 내용이 노출됐다. “인디,” 그리고 “나는 이 갈색 소녀를 인정하거나 미룰 수 없다고 생각한다.”

2003년 그루터 대 볼링거 사건에서 법원은 인종적 선호가 “좁게 조정된” 경우 허용될 수 있다고 판결했고 모든
신청자에게 개별적 고려를 했다. 다만 고(故) 샌드라 데이 오코너 대법관도 이번 결정문에서
“인종에 민감한 입학 정책은 시간적으로 제한되어야 한다”고 다수당에게 썼다. 그는
“법원은 25년 후 인종적 선호가 더 이상 오늘날 승인된 관심을 끌 필요가 없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자, 20년이 지난 지금, 법원이 땅의 법이 말하는 것을 의미하는지 결정할 때입니다.

1964년 민권법의 제목 VII는 “미국의 어떤 사람도 인종, 피부색, 국적 등을 이유로 연방 재정 지원을 받는 프로그램이나 활동에 참여하는 것을 거부당하거나 차별을 받을 수 없다”고 명시하고 있다. 하버드 대학과 유엔사가 연방 기금을 착복했어요 그들이 하는 일은 비도덕적일 뿐만 아니라 불법이다. 법원은 그에 따라 판결을 내려야 한다.

그러나 인종에 기반을 둔 선호가 대학들이 선호하는 유일한 방법은 아니다. 차별 철폐를 옹호하는 사람들은 레거시 입학이 이미 혜택을 받은 사람들에게 특별 대우를 해준다고 주장할 때 일리가 있다.

예를 들어, 하버드 대학 데이터는 2014년과 2019년 사이에 하버드 대학 지원자의 3분의 1 또는 전체 합격률인 6%의 5배가 넘는 합격률을 보여줍니다. 그런 선호도 사라져야 합니다.

하버드, 유엔사, 또는 다른 어느 곳의 지원자들이 단지 그들의 엄마나 할아버지가 그곳에 갔다고 해서 도움을 받아야 할 합당한 이유가 없다. 만약 그것이 대학 관계자들이 기금을 모으기 더 어렵게 만든다면, 인생도 그렇다. 아무도 공정성이 쉽다고 하지 않았다.

대학 관계자들은 또한 부유한 기부자들의 자녀들과 손주들에게 자리를 팔아서 대학 금고에 구멍을 내는 것을 멈춰야 할 때이다. 하버드에서, 거액의 기부자와 연줄이 학생의 입학 기회를 9배 증가시킨다.

하버드 소송은 대학 관료들이 어떻게 결국 셰이크다운 아티스트로 활동하게 되었는지를 밝혀냈다. 한 가지 확실한 사실은, 한 대학 고위 관계자가 하버드에 870만 달러를 준 한 지원자의 가족이 어려운 시기를 겪었다는 것이다. 그는 “더 이상 중요한 선물을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없을 것 같다”고 한탄한 뒤 “우리 쪽으로 올 수 있을 것 같은 미술품 컬렉션이 있다”고 덧붙였다.

대학 비즈니스 모델은 오랫동안 특권층과 연계된 사람들에게 접근권을 판매하는 것을 수반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