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고려시대 대한제국 시대의 한국

조선시대

조선시대
1394년 조선 초기에 수도를 서울로 옮기고 한양이라고도 하고 나중에는 한성으로 개칭하여 왕조가 멸망할 때까지 그곳에 머물렀습니다.
원래는 호랑이와 같은 야생 동물과 도둑 및 공격으로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제공하기 위해
거대한 원형 벽(20피트 높이의 원형 석조 요새)으로 완전히 둘러싸여 있습니다.

도시는 그 성벽 너머로 성장했고 성벽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지만(도심 북쪽의 산을 제외하고)
성문은 가장 유명한 숭례문(일반적으로 남대문 또는 남문으로 알려짐)을 포함한 서울 도심 지역 근처에 남아 있습니다.
흥인지문(통칭 동대문 또는 동문으로 알려짐)과 숙정문(일반적으로 북대문 또는
북문으로 알려짐)과 4개의 작은 문에는 창의문과 혜화문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조선시대 에는 큰 종을 울리면서 매일 문을 열고 닫았다. 수도인 한성(漢城)은 사대문안(佐大文安)으로 구성되어 있다. 성벽 내부) 및
성벽에서 약 4km 떨어진 외곽 지역). 중랑천, 한강, 북한산, 홍제천이 행정구역 경계를 이루었다.

링크모음 사이트

대한제국 시대
19세기 후반, 수백 년의 고립 기간을 거쳐 서울은 외국인들에게 문을 열고 근대화를 시작했습니다. 서울은 동아시아 최초로 전기, 전차, 수도, 전화, 전신 시스템을 동시에 갖춘 도시가 되었습니다. 이 중 대부분은 프랑스와 미국과 같은 외국과의 무역 때문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서울전기회사, 서울전기트롤리회사, 서울청수회사는 모두 한인 공동 소유 기업이었습니다.

1904년 앵거스 해밀턴이라는 미국인이 이 도시를 방문하여 말했습니다. 좁고 더러운 차선이 넓어지고 홈통이 덮이고 도로가 넓어졌습니다. 서울은 동양에서 가장 높고 흥미롭고 깨끗한 도시가 되기 위한 측정 가능한 거리 내에 있습니다.”

식민지 한국
일본제국은 대한제국을 합병하면서 서울을 식민지 수도로 삼았다. 식민지 시대에 이 도시는 게이조(; 경성 또는 경성, 문자 그대로 한자로 “수도”를 의미함)라고 불렸습니다. 게이조는 게이조와 류산구의 2개 구를 가진 도시 도시였습니다. 경성은 조선이나 오늘날처럼 독립된 시나 현이 아닌 경기도의 일부였다.

경제정보

고려시대
한강 유역을 지배하는 왕국은 교통의 중심지였기 때문에 한반도 전체를 전략적으로 지배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고려 숙종은 1104년 개성에 궁궐을 지었고, 당시 남경은 남경이라 불렸다. 이 시기에 서울은 정치적 의미를 지닌 본격적인 도시로 성장했다.

1914년 현의 몇몇 외곽 지역이 이웃한 고양군(현 고양시, 현의 행정적 크기를 줄임)에 병합되었다. 고양군(현 고양시)의 구 경성구(성인, 영희 등)의 총독청사로서 일제강점기의 식민지였으나 1995년에 허물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