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전선 사회당(Frontline Socialist Party)의

최전선 사회당 정치적 의제

최전선 사회당

2005년 Mahinda Rajapaksa가 대통령으로 취임한 후 스리랑카의 중국 편향은 “국내 경제 발전을 가능하게 하는 보다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에 대한 선호로 여겨졌습니다.

수십억 달러 규모의 함반토타 항구와 콜롬보-갈레 고속도로를 포함한 점점 더 많은 기반 시설 프로젝트가 중국에 수주되었습니다.

2014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첫 콜롬보 방문 역시 델리에 대한 분명한 외교적 신호였다.

치솟는 생활비가 스리랑카에 얼마나 큰 타격을 주고 있습니까?
함반토타는 오늘날 일반적으로 스리랑카 경제에 피를 흘린 “하얀 코끼리”로 불립니다. 스리랑카를 거대한 중국 부채 악순환으로 몰아넣은 다른 몇 가지 값비싼 프로젝트도 마찬가지입니다.

콜롬보의 갈레 페이스 그린(Galle Face Green)에 있는 많은 반정부 시위자들은 빠르게 현대화하려는 이러한 노력이 스리랑카를 현재 상황으로 이끌었다고 확신합니다.

중국은 65억 달러의 빚을 지고 있으며 부채 구조 조정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입니다.

최전선

중국은 이전에 루피를 위안으로 교환하여

스리랑카의 외환 보유고를 늘리는 데 동의했지만, 이후 콜롬보에 대해 국제통화기금(IMF)에 도움을 요청하는 데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누라 누르(44)는 가족과 함께 갈레 페이스에서 캠핑을 하며 마린다의 동생인 고타바야 라자팍사 대통령의 사임을 요구했다.

“들어오는 모든 중국 돈은 계산에 포함되지 않았죠? 그렇지 않으면 왜 우리나라가 지불 불이행을 했을까요? 이제 모든 공급이
인도에서 옵니다. 그래서 제 질문은 우리가 중국과 인도 중 누구를 믿어야 합니까?” 그녀는 묻는다.

하지만 외교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낙관론자들도 있습니다.

“스리랑카가 중국과 충돌 경로에 놓여 있습니까? 그렇다면 발생할 수 있는 다른 부정적인 상황으로 인해 그러한 사태를
피해야 합니다. 균형 관계는 필수입니다.”라고 전 스리랑카 인도 고등 판무관 오스틴 페르난도가 말했습니다. 아일랜드 신문에 썼다.

인도의 노력

인도는 주변국으로 간주되는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발맞추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 왔습니다.

2014년 시 주석의 방한 이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이듬해 콜롬보를 방문했을 뿐만 아니라 스리랑카 의회 연설에서 “가장 친한 친구”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전 스리랑카 크리켓 선수이자 내각 장관이 된 Arjuna Ranatunga는 재임 당시 인도가 관대했던 것을 회상합니다.

“저는 2015년에 석유 부처와 항만 부처를 모두 담당하고 있었고 자금 부족으로 자프나 공항 건설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나는 도움을 청하기 위해 델리에 갔습니다. 모디 총리 정부는 보조금을 제공한 대출을 제공했고 나중에 보조금으로 전환했습니다. 다른 이웃에게 원하십니까?”

2019년 고타바야 대통령과 마린다 총리와 함께 라자팍사족이 집권하면서 인도는 외교 정책을 재정비했고 석유와 식품에 대한 새로운 협정이 서둘러 서명됐다.

콜롬보와 델리 사이의 국빈 방문은 중국으로부터 많은 반응을 이끌어내지 못한 채 이어졌습니다.